| 로그인 |
이사장
연구소장
이사
자문위원
연구위원
운영위원
일반회원
후원현황
발자취
국민은행
농협
(사)해병대전략연구소

 ?怨뚮럡?袁⑹뜚
 제   목통영상륙작전과 한국 해병대
작성자 김성만 작성일2011-08-23 오후 12:29:04
조   회1570 비   고

written by. 김성만
 
'한국군이 단독으로 수행한 최초의 상륙작전... 전세(戰勢)를 역전시키는 불씨를 지핀 전투"
 
 해병대는 6.25전쟁 당시 한국군 단독 상륙작전으로‘귀신 잡는 해병’이란 신화 탄생시킨 통영상륙작전 전승 61주년 기념행사를 지난 8월17일 경남 통영시 무전동 원문공원 일원에서 열었다. 오전에 열린 전승 추모행사에서는 참전용사를 비롯하여 해병대 제1사단장, 해병대전우회 중앙회 총재, 통영시장과 주요 기관장, 현역장병 150여명 등이 참석해 그 날의 감격을 되새겼다.
 
 오후에는 원문공원 내에 새롭게 건립한 통영상륙작전 기념관 광장에서 기념관 개관식이 열렸다. 기념관(지상 2층, 건축면적 316㎡)에는 당시 중령으로 해병부대를 진두지휘했던 김성은 장군(전 국방부장관)의 유품(遺品)과 해병대 주요장비 및 역사자료가 전시되어 있다. 광장에는 6.25전쟁 당시 해병대가 사용하던 상륙장갑차와 M-47 전차 등을 상설 전시하여 기념관을 찾은 국민들이 해병대의 용맹함과 국가의 안위를 위해 목숨을 바친 순국선열의 뜻을 기리는 안보교육장의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영상륙작전 경과
 
 북한군은 1950년 6월25일 전면 기습남침한 후 파죽지세로 남하했다. 한국군은 퇴각을 거듭하다가 7월16일경 낙동강에 방어선을 가까스로 구축했다. 한국은 국토의 90% 이상을 북한군에게 점령당한 위급한 상황이었다. 북한군은 낙동강 방어선을 무력화하기 위해 7사단을 통영 방향으로 진격시켜 거제도를 점령함으로써 마산항과 진해항을 봉쇄하고자 했다.
 
 북한군 제7사단 소속의 증강된 1개 대대 약 650명이 1950년 8월16일 경남 고성을 무혈점령했다. 저녁에는 통영 입구인 원문(猿門)고개에 진출하였고 8월17일 새벽에는 통영시가지를 완전히 점령했다. 그리고 견내량(見乃梁)을 건너서 거제도를 점령하려고 하였다. 만약 이렇게 되면 마산과 진해는 해상으로부터 봉쇄되고 적(敵)의 지상포 사정권내에 있게 되는 것이다.
 
 해군은 급히 상륙작전계획을 수립하고 8월17일 20:00시에 통영읍(현 통영시 용남면) 장평리(長坪里)해안에 김성은 중령이 지휘하는 해병 제1대대가 기습상륙을 감행했다. 작전에 함정 총 7척(703함, 901정, 302정, 307정, 312정, 504정, 512정, FS평택호)과 20여척의 어선이 투입되었다. 함정은 협조된 공격계획에 따라 통영항구 정면에서 함포사격을 육지로 다음날 아침까지 가했다. 이것은 해병대의 진격방향을 적(敵)이 모르게 하기 위한 양동작전(陽動作戰)이었다.              
 
 상륙군 제2중대는 8월18일 새벽에 고성에서 통영읍으로 진입하는 원문고개를 확보한 뒤 적의 진격을 차단했다. 3중대와 7중대는 통영시가지가 훤히 내려다보이는 망일봉을 미리 점령해 적군 100여명을 사살했다. 이날 오후에 통영을 완전히 탈환했다. 원문고개는 적의 유일한 공격로이자 통영방어에 있어서 전술상의 요충지여서 해병대는 9월20일까지 필사적으로 방어했다.
 
 상륙작전과 원문고개 방어전에서 한국군은 적(敵) 사살 469명, 포로 86명 그리고 많은 화기를 노획하는 전과를 올렸다. 적(敵) 대대장, 작전참모 등 지휘관 전원이 사살되었다. 작은 어선 3척을 타고 집단으로 해상으로 도주하던 잔적(殘敵)도 해군 504정과 312정에 의해 격침되었다. 반면, 한국군의 피해는 전사 15명, 부상 47명에 불과했다.
 
 
 통영상륙작전의 의의(意義)
 
 이 통영전투는 한국군이 단독으로 수행한 최초의 상륙작전이었다. 무엇보다도 부산 교두보(橋頭堡)의 측방위협을 제거했다는 점과 암담(暗澹)했던 전세(戰勢)를 역전시키는 불씨를 지핀 전투라는 점에서 그 의미가 자못 컸다. 그 뿐만 아니라 작전상 후퇴만 거듭하던 국군 장병들에게는 승리의 신념을 심어 준 전투였다. 전원이 일 계급 특진의 영예를 얻은 진동리(鎭東里)작전에 이어 통영상륙작전에서 또다시 크게 전공을 이룩한 김성은 부대에 대하여 외신기자(뉴욕 헤럴드트리뷴지의 마거리트 히긴스)는 ‘귀신잡는 해병(They might capture even the devil)’이라는 별명을 붙여 주었다.
 
 그리고 한반도는 통영상륙작전(1950.8.17)과 인천상륙작전(1950.9.15)의 성공을 통해 작전환경 상 상륙작전이 방어와 공격에서 가장 효과적임이 확인된 것이다. 따라서 우리 군은 통영상륙작전의 성공을 교훈삼아 ‘한국적 상륙작전 개념’ 발전에 더 많이 노력해야 할 것이다. 지금도 한국 해병대는 상륙작전을 주(主)임무로 하는 준비된 국가 전략군으로서 국가안보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konas)
 
 김성만(예비역 해군중장, 해병대전략연구소 연구위원, 전 해군작전사령관)


[이전글] : " 서북도서방위사령부 " 창설 소식에 붙여
[다음글] : 해군의 해양투사전력 발전방향(김성만, (예)해군중장/전, 해군작전사령관)

목록보기 이전 다음 취소












연구소정관 | 개인정보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140-833)서울시 용산구 두텁바위로 54-99 | Tel 02-318-3049 | Fax 02-318-3097 | 이메일 rims2004@naver.com
Copyright @ 2008 RIMS, All rights reserved.